조회 수 1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23년 1차 신속연구개발 2개사업 선정 및 제도개선 -

 

 

1.jpg

 

[방위산업전략포럼] 조현상 기자 = 방위사업청이 신속시범사업추진위원회 심의를 거쳐 ’23년 1차 신속연구개발 대상사업 2개를 선정해 8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방사청에 따르면 이번에 선정된 2개 사업은 미래 군 활용성 등을 고려하여 각 軍에서 요구한 하향식 사업으로 긴밀한 민ㆍ군 협업을 통해 약 2년간의 연구개발 후 ’25년 하반기부터 실제 군에 시범배치되어 운용될 계획이다.

 

신속연구개발사업 전담기관인 국방신속획득기술연구원(국방과학연구소 부설)은 이번에 선정 된 2개 사업에 대해 3월중 입찰공고를 통해 전반기 협약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3.jpg

 

 

"빅데이터를 이용한 AI 기반 자동기뢰탐지체계"는 다양한 센서(소나)로 부터 얻어진 정보를 빅데이터화 시키고, 딥러닝 기술을 활용하여 바다의 지뢰라고 할 수 있는 ‘기뢰’를 자동으로 탐지하는 체계를 연구개발하는 사업으로 해군의 소해(掃海)작전 능력향상 시킨다.

 

"상용 저궤도위성기반 통신체계"는 민간 저궤도 위성을 활용하여  군 네트워크를 확보하는 사업으로 한국군 전용 게이트웨이와 위성통신 단말(차량/함정용)을 연구개발하여 보안성을 갖출 예정이다. 정지궤도 위성대비 빠른 전송속도로 인해 軍 작전능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방사청은 현재 추진되고 있는 신속시범사업(신속연구개발사업+ 신속시범획득 사업)의 효율화를 위해 제도개선 추진도 병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신속연구개발사업과 신속시범획득사업으로 분리되어있는 두 개의 사업을 ’24년부터 신속연구개발사업으로 통합 하고 개발기간을 다양화 하여 사업을 보다 효율화할 예정이다.

 

신속시범사업을 통해 후속 전력화 사업으로 추진되는 경우, 행정절차를 간소화 하고 시범사업 참여업체에 대한 인센티브를 강화하는 등의 제도개선도 추진할 계획이다.

 

신속시범사업추진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고있는 한경호 미래전력사업본부장은“이번 신속연구개발사업을 통해 급속도로 발전하는 민간의 신기술을 신속하게 무기체계에 적용함으로써 무기체계 성능의 비약적인 향상뿐만 아니라, 무기체계 획득기간 및 비용을 절감하고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민간업체들이 더욱 적극적으로 국방분야에 참여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속시범사업은 방위사업청 누리집(www.dapa.go.kr)를 통해 공모내용 확인 및 사업신청이 가능하다. 

 

2.jpg

 

 

 

 

 

 

<저작권자ⓒ방위산업전략포럼.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