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다운로드.jpg

 

[앵커]

 

러시아가 인접 동맹국인 벨라루스에 병력 9천 명뿐 아니라 탱크와 장갑차 수백 대를 보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가 벨라루스를 끌어들여 우크라이나의 북쪽을 공격할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전쟁의 국면이 바뀔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강성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크라이나 북쪽 벨라루스에 러시아군 병력과 탱크, 장갑차 등 중무기가 속속 도착하고 있습니다.

 

벨라루스에 주둔할 러시아 병력은 당초 천 명에서 9천 명으로 크게 늘어났습니다.

 

러시아 파견 부대의 주력은 전차 부대와 신속 투입 보병 그리고 포병 등입니다.

 

[발레리 레벤코 / 벨라루스 국방부 국제군사협력 부장 : 러시아 서부 군구 소속 전차 부대, 신속 기동 보병, 포병, 지원 부대 등이 벨라루스 영토에 도착할 것입니다.]

 

병력과 함께 러시아의 탱크 170대와 장갑차 200대 등도 벨라루스에 투입되고 있습니다.

 

러시아군은 벨라루스의 동부와 중부의 군 훈련장 에 배치됐습니다.

 

앞서 벨라루스는 러시아의 공군도 합류하고 있다 고 밝혔습니다.

 

벨라루스 국경에서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까지의 거리는 불과 100km 정도.

 

이 때문에 러시아 벨라루스 연합군이 직접 키이우 공격에 나설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다른 전선에서 밀리고 있는 러시아가 수도 공격을 통해 전세 역전을 시도할 거라는 관측입니다.

 

벨라루스 군은 우크라이나와의 국경에서 이미 순찰과 훈련을 강화하기 시작했습니다.

 

[예브게니 / 벨라루스 국경 경비군 중대장 : 공중과 지상에서의 적이나 불법적 무장세력 그리고 불법적 차량 침투 등을 막는 훈련을 매일 실시하고 있습니다.]

 

벨라루스는 러시아와의 연합군 편성이 국경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자세를 낮추고 있습니다.

 

러시아도 후방 위협으로 전력 분산을 노릴 뿐 실 제 공격에 나서기 어려울 거라는 예상도 나옵니다.

 

만약 러시아가 벨라루스를 끌어들여 키이우를 다 시 공격할 경우 전쟁의 최대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YTN 강성웅입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