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1.jpg

Bell 505 Jet Ranger 'NXi'

 

[방위산업전략포럼] 조현상 기자 = 조종사 입문 과정에 운용되는 헬기가 노후와 되자 신규 훈련용 헬기 도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노후 헬기 운용에 따른 안전사고 우려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방위사업청은 지난 6일 Bell Textron Asia社와 기초비행훈련용헬기사업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초비행훈련용헬기 사업은 약 1,700억 원을 투입하여 2025년까지 육군 및 해군 조종사 양성을 위해 최신 디지털 계기판, 전술항법장비 등이 장착된 훈련용 헬기를 도입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도입되는 훈련용 헬기는 40여 대로 그 가운데 시뮬레이터 8대도 포함되어있다.

 

벨 505 헬기는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용된 최신형 헬기로 최대 연속출력 459shp, 최대 이륙중량 3천680lbs 이고 5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현재까지 60개국에 360여 대가 공급된 것으로 전해졌다.

 

헬기는 내년부터 육군 및 해군에 순차적으로 배치되어 우리 군의 조종사 입문 과정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비행훈련 시뮬레이터는 국내업체가 개발 및 제작하여 납품할 계획이다.

 

방위사업청 이종화(육군 준장) 헬기사업부장은“신규 헬기가 도입되면 노후화된 훈련용 헬기 운용에 따른 안전사고 우려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특히 기존 훈련용 헬기에서 제한되었던 계기비행과 시뮬레이터 교육을 수행할 수 있어 교육훈련 효과가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방위산업전략포럼.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