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AKR20220621113100504_01_i_P4_20220621143711739.jpg

원인철 합참의장(사진 앞줄 오른쪽에서 여섯 번째)이 21일 합동참모본부에서 한미 주요부대의 주임원사들과 간담회를 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사진은 기념촬영을 하는 원 의장과 참석자들. [합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방위산업전략포럼] 원인철 합참의장은 21일 합동참모본부에서 한미 주요부대의 주임원사들과 간담회를 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원 의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지난 70여 년간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함에 있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헌신해 준 한미 부사관이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한미 부사관단 간 다양한 훈련체계와 전투기술 노하우 등을 적극적으로 공유해 한미 양국군의 전투역량을 강화하는 데 주임원사들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전장에서 승리를 보장하기 위해서는 전투력 발휘의 중추이자, 전투기술의 전문가인 부사관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각급 부대 주임원사들은 지휘관을 중심으로 일치단결되고 강하게 훈련된 부대만이 싸우면 승리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는 올해로 2회째인 '한미 주요 부대 주임원사 역량강화 워크숍' 프로그램으로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도 참석해 양국군의 전투역량 강화, 부사관 간 교류협력 확대, 상호 우호 증진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한미 주요 부대 주임원사 역량강화 워크숍은 21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저작권자ⓒ방위산업전략포럼.무단전재-재배포 금지>